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아베, “김정은과 만나고 싶다.”, 북한 “파렴치와 몰렴치의 극치.”
    아베 총리(사진출처=연합뉴스 tv 화면 갈무리)

    [시사뉴스피플=손영철 대기자]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현지 시각) 유엔 총회 연설에서 “아무런 조건 없이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마주 볼 결의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인) 납치, 핵, 미사일 문제 등 모든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를 실현하는 것은 불변의 목표”라며 밝혔다. 아베 총리는 미국을 의식한 듯 또 미·북 대화와 관련, “트럼프 미 대통령의 대북 접근을 일본은 지지한다”며 “정상끼리 흉금을 터놓고 미래의 희망을 보면서 눈앞의 과제를 해결하려는 자세가 북한을 둘러싼 역학 구조를 바꿨다”고도 높이 평가했다.

    하지만 북한의 반응은 신통치 않다.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틀 후인 26일 “최근 일본의 아베패들이 ‘조건없는 조(북)일수뇌회담개최’, ‘국교정상화지향’, ‘다양한 의제론의’라는 것을 떠들면서 어떻게 해서나 우리와 마주 앉아보려 하고 있다”며 “나중에는 아베가 국제회의에서까지 ‘북조선과 마주앉겠다’,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과감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하면서 객기를 부려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에게 추파를 던지는 일본의 행태는 그야말로 파렴치와 몰렴치의 극치가 아닐수 없다”며 “과연 일본이 우리와 마주앉겠다고 말할 체면이 있는가 하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