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경제/금융
    국가기술표준원, 수소연료 전지기술 국제 표준화 착수
    국가기술표준원 이승우 원장(사진=국표원)

    [시사뉴스피플=박정연 기자] 국내에서 개발한 수소경제 제2호 국제표준안이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산하 작업반에서 국제표준 제정을 위한 논의에 착수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기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지난 2일 서울 쉐라톤 팔래스호텔에서 ‘건설기계용 연료전지 국제표준화 작업반’ 착수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한국, 프랑스, 중국, 일본 등 4개국 국제표준 전문가가 참석하여, 우리나라가 제안한 ‘건설기계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성능평가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제정하기 위한 첫 번째 논의를 진행했다.

    ‘건설기계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성능평가 기술’은 지난 5월 제정된 수소경제 제1호 국제표준인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에 이어, 우리나라가 수소경제 분야에서 2번째로 제안한 국제표준안이다. 

    우석대학교 이홍기 교수가 2018년 6월부터 국가기술표준원은 ‘표준기술력향상사업’의 지원을 통해 개발했으며, 지난 4월 발표한 ‘수소경제 표준화전략 로드맵’에 따라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 제출한 신규 표준안(NP)이 승인되어 금번 국제표준 제정 절차에 착수했다. 
     
    이 표준안은 굴삭기, 불도저 등 건설기계에 장착되는 수소연료전지와 이차전지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성능평가를 규정하는 표준으로, 건설현장의 다양한 작업 환경에서 연료전지시스템이 현장의 진동, 먼지 등의 영향에 대한 성능평가 방법과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이 표준안은 건설기계용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 세계최초로 제안된 것으로, 트랙터, 컨테이너리프트 트럭 등 농기계와 물류 및 광산기계 분양에도 확대·적용이 가능하다. 

    이번 ‘건설기계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성능평가 기술’ 논의를 시작으로 향후 우리나라가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중장비 분야 전반의 국제표준 개발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료전지-이차전지 하이브리드 시스템 구성예(이미지=산업통상자원부)

    박정연 기자  ija02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