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경제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개막- 글로벌 정부, 국제기구, 산업계 에너지 분야 리더들 한자리에
    오늘 23일 개최된 세계재생에너지총회에서 성윤모 산업통산자원부 장관이 개막식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산업통산자원부)

    [시사뉴스피플=박정연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 23일 코엑스에서 재생에너지 분야 국제 컨퍼런스인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을 REN21, 서울시와 공동 개최했다.

    세계재생에너지총회는 2년 주기로 개최되는 최대 규모의 민간 재생에너지 콘퍼런스로, 금번 총회에는 전세계 108개국 3,500여명이 참여했다. 중국, 미국, 독일 등 59개국 정부인사, IRENA 등 19개 국제기구, 세계 28개 도시의 대표, 다수 국내외 기업이 참석하여 세계 기후위기 대응과 재생에너지 확대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를 가진다. 

    성윤모 산자부 장관은 개막식 환영사를 통해 “재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전환은 전 세계적인 혁신적 트렌드”라고 강조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재생에너지의 세 가지 혁신인 기술 혁신, 시장 혁신, 주체의 혁신’에 대해 언급했다. 

    공동주최기관인 서울시 박원순 시장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도시들이 각 나라의 재생에너지 전환을 선도해 나가자”라고 제안했다. 서울시에서 ‘12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는 ‘원전 하나 줄이기’ 정책을 소개하며 ‘22년까지 서울을 태양광 산업의 발전을 통해 “태양의 도시, 서울”로 탈바꿈해나가겠다고 밝혔다. 

    REN21(신재생에너지정책국제단체) Arthourous Zervos 의장은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시스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은 논쟁의 여지가 없다”라고 언급하며 “특히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세계인구의 50% 이상이 거주하고, 에너지의 39%를 소비, 온실가스 배출의 45%를 차지하는 등 재생에너지와 에너지 효율에 대한 잠재력이 매우 큰 만큼 이번 한국에서 개최되는 KIREC의 의의가 더욱 크다.”라고 말했다.

    한편 REN21은 KIREC Seoul 2019에 대한 주요 기여로서 ADB(아시아개발은행) 및 UNESCAP(아시아 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과 공동으로 ‘2019 아시아 태평양 현황 보고서’를 출간하였다고 밝혔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