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생활/문화
    바닷속에 잠든 이야기…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개관
    충남 태안에 위치한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의 전경(사진=문화재청)

    [시사뉴스피플=박정연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충남 태안에 위치한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을 전면 개관한다고 밝혔다. 

    태안전시관은 2007년 이후 태안 앞바다에서 여러 척의 고려시대 고선박과 수만 점의 유물을 발굴하면서 이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전시하기 위해 2012년 설계를 시작, 2018년 말 건립된 전시관이다. 

    현재 태안전시관은 서해 중부해역에서 발굴된 난파선 8척과 수중문화재 3만 여점을 보존·관리·전시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2개 전시실(제1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을 부분 개관한 이후 올해 관람객 약 5만 명을 돌파하면서 서해의 명소로 부상했다. 최근 제2·3·4 상설전시실도 내부 단장을 끝내면서 태안전시관의 모든 전시실이 관람객을 맞을 준비를 마쳤다. 

    태안전시관 전시는 총 4실로 구성되었다. 새로 문을 여는 전시실에는 보물 제1784호 「청자 음각연화절지문 매병 및 죽찰」과 보물 제1782호 「청자 퇴화문두꺼비모양 벼루」를 비롯하여 서해에서 발견된 약 1,000여 점의 유물이 전시된다. 특히 고려 한선의 멋과 뱃사람들의 생활상을 느낄 수 있도록 마도1호선과 그 내부를 실물크기로 만든 재현선이 전시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제1실 ‘서해, 수중발굴’은 우리나라 수중발굴의 역사와 서해 중부해역의 주요 수중유적, 수중발굴 현황을 소개하는 공간이다. 영상, 그래픽(그림), 지도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수중문화재의 전시 과정을 보여준다. 

    △제2실 ‘서해, 해양교류’는 과거 바다 위에서 이루어졌던 교류의 역사를 보여준다. 목간과 죽찰을 비롯하여 고려를 대표하는 청자, 지역특산품을 담아 운반했던 도기항아리, 공물로 바쳐진 곡식류, 사슴뿔 등 수중에서 발굴된 주요유물이 전시된다. 특히 보물인 「청자 음각연화절지문(연꽃줄기무늬) 매병 및 죽찰」은 배에 실려 있던 당시 모습 그대로 수중에서 발견되었을 뿐 아니라 매병의 과거 명칭과 용도 등을 밝혀주는 유물로 주목된다. 

    △제3실 ‘서해, 배’는 서해에서 발견된 난파선을 재현해 우리나라 전통배의 모습과 특징을 소개하고 있다. 태안 해역에서 발견된 마도1호선과 그 내부 모습이 1,2층에 걸쳐 실물 크기로 재현되어 있다. 

    △제4실 ‘서해, 뱃사람’은 배에서 안타까운 죽음을 맞은 뱃사람의 흔적과 함께 20~30일 정도 되는 상당한 항해 기간 동안 배 위에서 생활해야 했던 선원들의 생활을 보여주는 유물을 소개한다. 취사도구와 식기류를 비롯해 놀이도구(돌로 만든 장기알) 등 선상에서의 일상을 그대로 보여주는 생활유물이 주를 이룬다. 

    태안전시관의 개관은 태안 앞바다를 비롯한 서해 중부해역의 수중문화재를 더욱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발굴·보존·전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태안전시관의 휴관일은 월요일이며, 입장료는 무료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www.seamuse.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정연 기자  ilenapark@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