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생활/문화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 국보로 승격
    국보 제328호로 승격된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의 대장전 정면(사진=문화재청)

    [시사뉴스피플=박정연 기자] 문화재청은 경상북도 예천군의 용문사 대장전(보물 제145호)과 윤장대(보물 제684호)를 통합하여 1건의 국가지정문화재(국보 제328호)로 승격했다고 밝혔다. 

    예천 용문사는 신라 경문왕대 두운선사(杜雲禪師)가 당나라에서 돌아와 초암을 짓고 정진한데서부터 비롯되었으며, 후삼국 쟁탈기에 왕건과 관계를 맺으며 사찰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

    대장전은 일반적으로 불교경전을 보관하는 건물인데, 용문사 대장전은 윤장대를 보호하기 위해 특별히 건립된 건물이다. 용문사 대장전은 다포계 맞배(책을 엎어놓은 모습) 지붕 건물로 1173년 초창 이후 8차례 이상의 중수가 있었지만 초창 당시의 규모와 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중수과정을 거치면서 건축 양식적으로는 17세기 말의 모습을 하고 있다. 무엇보다 대장전은 윤장대를 보관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경장건축(경전을 보관하는 건축물)이라는 데서 독특한 가치가 있다. 

    윤장대는 불교 경전을 보관하는 회전식 경장(經藏)으로 전륜장, 전륜경장, 전륜대장이라고도 한다. 예로부터 윤장대를 한번 돌리면 경전을 한번 읽는 것과 같다는 공덕신앙이 더해져 불경을 가까이할 시간이 없는 대중들에게 주목을 받았다. 윤장대 동쪽은 교살창, 서쪽은 꽃살창으로 간결함과 화려함을 서로 대비시킨 점, 음양오행과 천원지방의 동양적 사상을 의도적으로 내재시켜 조형화(① 회전축에 원기둥과 각기둥 사용 ② 머름청판 풍혈을 오목새김(양각)과 돋을새김(음각)으로 조각 ③ 凹·凸과 음·양 수로 구성된 회전축 밑단의 초석부재 등)시켰다는 점에서 뛰어난 독창성과 예술성이 인정된다. 또한 그 세부 수법 등에서 건축·조각·공예·회화 등 당시의 기술과 예술적 역량이 결집한 종합예술품이라는 점에서도 가치가 크다. 

    이처럼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는 고려 시대에 건립되어 여러 국난을 겪으면서도 초창 당시 불교 경장 건축의 특성과 시기적 변천 특징이 기록 요소와 함께 잘 남아 있다. 특히 윤장대는 불교 경전신앙의 한 파생 형태로 한 쌍으로 된 윤장대는 동아시아에서도 그 사례가 없고 국내유일이라는 절대적 희소성과 상징성에서도 국보로 승격될 가치가 있다고 판단된다. 

    현재까지 우리나라는 총 24건의 국보 건축물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예천 용문사의 대장전이 국보가 되면서 2011년 ‘완주 화암사 극락전’ 이후 8년 만에 다시 국보 건축물이 탄생하게 됐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국보로 지정된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가 체계적으로 보존·관리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정연 기자  ilenapark@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