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임재훈 의원, 탈북민 공기업 취업 방안 모색 위한 토론회 개최
(포스터=임재훈 의원실)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탈북민에 대한 일자리 마련과 취업 제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탈북민 공기업 취업 제고 방안 모색 토론회’가 17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7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토론회는 바른미래당 임재훈 의원(바른미래당 안양 동안(을) 지역위원장/바른미래당 사무총장/국회 교육위원회 간사)이 주최하고 선교통일한국협의회가 주관한다.

이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주승용 국회 부의장, 김관영 최고위원 등 국회의원도 참석한다.  

조요셉 숭실대학교 교수의 ‘탈북민 공기업 취업 제고에 관한 제언’이라는 발제를 시작으로 최경일 함께하는 재단 탈북민 취업지원센터장, 한미라 경기도 일자리 재단 정책연구팀 위원, 마삼민 통일부 정착지원과장, 장용희 기재부 인재경영과 사무관이 참석하여 열띤 토론을 펼친다.

임재훈 의원은 “지난 여름, 관악구 한 임대아파트에서 발생한 탈북민 모자 아사 사건은 우리 모두에게 충격을 주었고 가슴을 아프게 했다”면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탈북민에 대한 정착 지원 체계와 시스템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또 “기존 정부의 탈북민에 대한 정착 지원은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 탈북민들에게도 공기업과 같은 질 좋은 직장에 취업하여 정당한 노동을 통하여 우리 사회에 제대로 적응하고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면서  “오늘 토론회에 국회, 시민단체, 학계, 관계 공무원이 모두 참석하여 토의하는 만큼 건설적인 논의가 이루어져 실용적인 탈북민 취업 제고 방안이 모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