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안철수 정계복귀 선언… “국민과 함께 미래로 나아갈 것”
(사진=안철수 전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지난 2018년 6.13 서울시장 선거에서 낙선한 후 미국으로 떠났던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일 정계 복귀를 선언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페이스북)를 통해 “‘정치는 국가의 미래를 위한 봉사’라는 초심은 변하지 않았다.”라며 “이념에 찌든 기득권 정치세력들이 사생결단하며 싸우는 동안 우리의 미래, 우리의 미래 세대들은 계속 착취당하고 볼모로 잡혀있을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깊이 생각한 끝에 이제는 제가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면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하는지 상의 드리겠다.”라고 전했다. 

안 전 의원은 수차례 귀국과 정계 복귀를 요청받았지만 응하지 않았다. 이번 4.15 총선을 100일 가량 앞두고 안 전 의원이 복귀를 결심한 것은 중도와 보수진영을 중심으로 한 정계개편에 적지 않은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은 안철수 전 의원이 SNS(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안철수입니다.
저는 지난 1년여간 해외에서 그 동안의 제 삶과 6년간의 정치 활동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국민들께서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내주셨지만 제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나 ‘정치는 국가의 미래를 위한 봉사’라는 제 초심은 변치 않았음은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세계는 미래를 향해 빛의 속도로 바뀌고 있습니다. 그러나 외국에서 바라본 우리나라는 안타깝게도 과거에 머물러 있습니다. 미래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 나라는 미래가 없습니다.

우리나라의 정치는 8년 전 저를 불러주셨던 때보다 더 악화되고 있습니다. 이념에 찌든 기득권 정치세력들이 사생결단하며 싸우는 동안 우리의 미래, 우리의 미래세대들은 계속 착취 당하고 볼모로 잡혀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이대로라면 대한민국은 장차 어떻게 될지 암담합니다.

국민이 대한민국의 부강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국민의 행복을 위해 존재한다는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합니다. 미래를 내다본 전면적인 국가혁신과 사회통합, 그리고 낡은 정치와 기득권에 대한 과감한 청산이 필요합니다. 그래야 우리는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정치를 다시 시작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깊이 생각했습니다. 우리 국민께서 저를 정치의 길로 불러주시고 이끌어주셨다면, 이제는 제가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합니다.

그동안 많은 분들이 고마운 말씀들을 보내주셨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하는 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습니다. 외로운 길 일지라도 저를 불러주셨던 국민의 마음을 소중히 되새기면서 가야할 길을 가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고맙습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