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외교부, 중동정세 대책반 회의 개최
사진제공=외교부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외교부는 이란의 이라크 소재 미군기지 미사일 공격(1.8)과 관련하여 조세영 제1차관(대책반장) 주재로 중동정세 대책반 회의를 1.8(수) 15시 개최하고 관련 현황 및 대응 체계를 점검하였다.

외교부는 중동정세 대책반과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중심으로 재외공관, 관계부처 등과의 유기적인 협조 체제 하에 24시간 긴급 대응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대책반은 중동지역 긴장 고조에 따른 정세를 평가하고 재외국민 보호, 업계 피해 방지, 향후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 등을 점검하여 그 결과를 강경화 장관에게 보고하였다.

강 장관은 중동지역 긴장이 크게 고조되고 있는 만큼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 확보를 위해 24시간 대응 체제를 빈틈없이 가동하고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할 것을 당부하였다.

아울러, 외교부는 1.8.(수) 부로 재외국민보호 관련 위기경보를‘주의’ 단계로 발령하고, 이란 일부 지역에 대해 여행경보를 상향 조정하였다.

금번 여행경보 조정으로 이란 내 현재 1단계 남색경보가 발령되어 있는 지역은 2단계 황색경보로 상향 조정되며, 기존에 3단계 적색경보가 발령되어 있던 지역(시스탄발루체스탄 주, 터키․이라크 국경지역, 페르시아만 연안 3개 주)에 대해서는 현행과 같이 3단계 적색경보가 유지된다.

외교부는 "미국 등 주요국들과의 긴밀한 소통을 지속하는 가운데 중동 정세 동향에 대한 면밀한 분석 및 관계부처, 재외공관 등과의 공조를 통해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