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포항, ‘차세대 배터리’로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도약
문재인 대통령이 포항 규제자유특구를 찾아 포스코 스마트 공장을 방문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시사뉴스피플=박정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목) 포항 규제자유특구를 방문했다. 

규제자유특구는 미래 신산업을 규제 없이 기술 실증하고 사업화하여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선정된 지역이다. 정부가 지난해 4월 이 제도를 도입한 후 경상북도는 같은 해 7월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분야’로 규제자유특구를 지정받아 신산업 육성의 기반을 마련했으며, 포항시는 사업부지 제공 등 특별 지원을 통해 GS건설의 투자를 유치했다.

GS건설은 전기차 시장 확대로 성장이 유망한 '사용 후 배터리' 리사이클링을 미래 먹거리사업으로 지정, 포항시에 2022년까지 총 1,000억 원을 투자한다.  

포항 규제자유특구를 찾은 문 대통령은 ’배터리 리사이클링 제조시설‘ 투자협약을 축하한 후 포스코 스마트 공장을 방문하여 중소기업, 대학과 함께 개발한 인공지능·데이터 기반 최첨단 고로를 시찰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 4월 규제자유특구가 처음 시행된 이후 전국 14개 규제자유특구에 84개의 규제 특례가 도입됐다.”라고 설명한 뒤 “원격의료, 블록체인, 수소경제 등 신산업 실증이 허용되고, 지역의 힘으로 혁신산업이 만들어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철강이 ‘산업의 쌀’이었다면, 배터리는 ‘미래 산업의 쌀’이다.”라며 “지역의 혁신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규제자유특구를 추가로 선정, 국책사업과 연계하여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라고 말했다. 

시찰을 마친 문 대통령은 행사에 참석한 포항 지진피해 주민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포항 지진의 후유증을 말끔히 해소하지 못해 항상 죄송한 마음이다.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관련대책을 신속히 추진하겠다.”라며 위로의 인사를 건넸다. 

한편 문 대통령의 포항 방문은 2017년 11월 지진피해현장 방문, 2018년 11월 4세대 방사광가속기 현장 방문에 이어 세 번째이다. 
 

박정연 기자  ilenapark@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