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강경화 외교장관, 무르니에쩨 라트비아 국회의장 면담
사진=외교부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공식 방한(1.8.-12.)중인 「이나라 무르니에쩨(Inra Mrniece)」라트비아 국회의장과 1.10.(금) 14:30-15:00간 면담을 갖고, △한-라트비아 양국관계, △한반도 및 지역 정세 △국제무대 협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강 장관은 2019년에 양국 실질 협력분야에서 진전이 이루어졌음을 평가하면서, 2020년에도 무르니에쩨 의장의 방한을 시작으로 양국 관계가 더욱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하였다.
  
무르니에쩨 의장은 양국간 경제, 인적교류, 관광, 문화, 기술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강화해왔음을 평가하는 한편, 고위인사 교류를 지속 확대해 나가기를 희망하였다.
  
강 장관과 무르니에쩨 의장은 양국이 강점을 갖는 디지털 기술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협력 잠재력이 크다는 데 의견을 함께하고, 양국간 인적ㆍ물적 교류, 스타트업 기술 교류 등 분야에서도 협력을 더욱 심화시켜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하였다.
  
강 장관은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해 설명하였으며, 무르니에쩨 의장은 대화·협력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추구해 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노력을 평가하고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하였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