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전국 수유시설 2,841개소 실태조사 실시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인구보건복지협회(협회장 김창순)를 통해 실시한 수유시설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번 실태조사는 수유시설에 대한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리로 쾌적하고 안전한 수유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실시되었다. 수유시설 검색 누리집(sooyusil.com)에 등록되어 내·외부인이 이용가능한 전국 2,841개 수유시설을 대상으로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인구보건복지협회 조사원들이 직접 방문하여 이용 현황, 환경 상태 및 비치 비품 등의 청결 상태 등을 조사하였다.

수유시설 실태조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수유실은 공중(다중)시설 852개소(30.0%), 공공청사 673개소(23.7%), 공공기관 646개소(22.7%), 교통시설 508개소(17.9%), 민간기업 133개소(4.7%), 학교 29개소(1.0%)에 설치되었다. 그중 아빠도 이용 가능한 가족수유실은 전년 대비 17.3% 증가한 2,283개소(80.4%)이고, 모유수유 공간을 별도로 설치한 곳은 1,831개소(64.4%)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1일 평균 이용자 수가 10명 이하인 곳이 2,114개소(74.4%)로 전년 대비 8% 줄어든 반면, 11명 이상인 곳은 전년 대비 8% 증가한 727개소(25.6%)로 나타났다.

수유시설 관리 주기는 대부분(2,800개소, 98.6%) 1일 1회 이상이고, 1일 2회 이상도 2,480개소(87.3%)나 되었다. 수유시설의 조도(권고기준 60~150lux)는 2,629개소(92.5%), 온도(권고기준 여름26~28℃, 겨울18~22℃)는 2,760개소(97.1%), 습도(권고기준 50~55%)는 2,524개소(88.8%), 소음(권고기준 50dB 이하)은 2,764개소(97.3%)에서 기준을 충족하고, 환기설비 등을 갖추고 있는 곳도 2,619개소(92.2%)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유실 필수 물품인 쇼파는 2,750개소(96.8%)에 설치되어 있고, 기저귀교환대(아기침대 포함)는 2,676개소(94.2%)에 설치되어 있으나, 손소독제(1,454개소, 51.2%)와 탁자(1,349개소, 47.5%)는 상대적으로 설치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유실 내 비치 물품의 청결상태 및 바닥의 오염도 등에 대해서도 대부분 적정(99.4%)한 것으로 조사되어 전반적으로 양호한 상태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지방자치단체에도 공유하여 지침 기준에 미달하는 곳은 「수유시설 관리 표준 지침(가이드라인)」이 지켜질 수 있도록 지도를 요청하고, 앞으로도 쾌적하고 안전한 수유환경을 조성하기 위하여 전국단위 수유시설 실태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고득영 인구아동정책관은 “이번 실태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현장에서 수유시설 관리 표준 지침이 정착되어 모유 수유 및 육아활동 편의가 증진되는 한편, 수유시설이 쾌적하고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