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 사상자 최다 발생
사진=뉴스피플 자료사진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경찰청이 최근 3년간(2017~2019년) 설 연휴 기간의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되는 연휴 전날에 교통사고 및 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설 귀성길에 주의를 필요로 한다.

분석 결과를 살펴보면, 연휴 기간 중 하루 평균 교통사고 및 사상자는 평소 주말보다 다소 감소했다.하지만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되는 연휴 전날은 평균 교통사고(755건)와 사상자(1,096명)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휴 기간 중 교통사고 주요 항목인 음주운전·졸음운전·고속도로상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음주운전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 평균 49건, 사상자 100명으로, 평소 주말(60건, 108명)보다 사고는 18.3%, 사상자는 6.9% 감소했다.

일자별로는 연휴 전날(58건, 103명), 설 전날(55건, 111명), 설 다음날(44건, 98명)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22:00∼04:00에 음주운전 사고가 47.4%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졸음운전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 평균 사고 6건, 사상자 13명으로, 평소 주말(7건, 14명)보다 사고는 3.1%, 사상자는 9.4% 감소했다.

일자별로는 연휴 전날(11건, 20명), 설 전날(8건, 13명), 설 당일(5건, 10명)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00∼02시, 14∼16시(각 0.8건), 18~20시(0.7건) 시간대에 졸음운전 사고의 36.5%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도로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 평균 사고 12건, 사상자 31명으로 평소 주말(13건, 34명)보다 사고 건수는 8.0%,사상자는 10.2% 감소하였다.

노선별로는 경부선(14건), 서울외곽(6.7건), 서해안(5.3건) 순으로 교통사고가 발생하였다.

일자별로는 연휴 전날(19건, 38명), 설 당일(14건, 43명) 순으로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2018년 이후 2년 연속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대폭 감소하였다.

이전 10년간(’08년~’17년) 교통사고 사망자 연평균 감소율은 3.8%를 기록하였으나 최근 2년간(‘18년~‘19년) 연평균 감소율은 10.6%로 2.8배 높은 감소율을 기록하였다.

’18년 사망자는 전년 대비 9.7% 감소하여 42년 만에 3천명대에 진입하였고, ’19년은 잠정 11.5% 감소하여 2002년(-10.8%) 이후 17년 만에 두자리 수 감소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설에도 경찰청·국토부·소방청·지자체·한국도로공사 등 관계기관이 협업하여 교통사고 예방 활동에 힘을 기울일 예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 중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장시간 운전할 때 졸음쉼터나 휴게소에서 규칙적인 휴식을 취하는 등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