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정세균 국무총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현장 점검
사진제공=국무총리실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월 27일(월)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현장인 서울 보라매병원을 찾았다.

오늘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여러 나라로 빠르게 확산되고,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 차단에 있어 핵심적인 의료기관의 대응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 총리는 먼저, 선별진료소에서 김병관 보라매병원장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을 보고받은 후, 선별진료소 설치·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응급실 내에 설치된 격리병상의 상태를 확인한 후, 감염병동으로 이동하여 병동 내 음압장비, 격리병상 등을 차례로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 총리는, “정부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급격히 확산되는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차단하는 노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 메르스·사스 때의 경험으로 선제적으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는 정부·지자체의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는데, 이를 실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복지부·지자체·의료기관 간 정보 공유와 소통이 반드시 필요하며,  국민들께서도 증상이 있는 경우 병원으로 이동하기 전에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미리 연락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해 협조해주시길 당부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설 연휴도 잊고 근무 중인 현장 의료진 및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대응에 어려움이 없도록 정부가 최대한 지원할 것임을 밝히고,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주기를 당부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