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한중 외교장관 통화 "한국인 귀국 등 안전 확보 협력."
지난해 8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 당시의 모습(사진제공=외교부)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강경화 외교장관은 1.28(화) 21:00(30분간) 왕이(王毅, WANG Yi)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중국내 우리 국민 보호, 중국측에 대한 필요한 지원, 한중 정상 및 고위급 교류 등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강 장관은 최근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관련, △현지 체류 우리 국민들의 귀국 지원을 포함한 안전 확보를 위한 중국측의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하는 한편,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통해 이번 사태가 조속하고 원만하게 수습되길 기대하면서, △그 과정에서 우리 정부도 필요한 물자 지원 등 협력을 적극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하였다.

이에 대해 왕 위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중국 지도부를 포함한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 조치 현황을 소개하면서, △앞으로도 이러한 대응 과정에서 중국내 한국 국민 보호를 위한 협력을 포함하여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하고, △한국 정부의 지원 의사에 사의를 표하였다.

또한 양 장관은 올해 정상 및 고위급 교류가 한중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데 공감하고, 이번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면서 관련 준비를 위한 양국간 각 급에서의 소통과 협의를 가속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양 장관은 앞으로도 양측간 다양한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긴밀하게 논의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