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이종배 의원 "가스안전에 대한 계도 사업 확대해야"
(사진=이종배 의원 SNS)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최근 5년간 총 622건의 가스사고가 발생해 63명이 사망하고 516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5일 강원 동해시의 펜션사고 역시 가스사고로, 일가족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자유한국당)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가스사고 발생 현황’ 자료에서 ′15년부터 ′19년까지 5년간 이같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연도별로 각각 ′15년에는 118건이 발생해 133명의 사상자가, ′16년 122건, 118명, ′17년 121건, 114명, ′18년 143건, 112명, ′19년 118건이 발생해 102명이 죽거나 다쳤다. 이는 평균 3일에 한 번꼴로 가스사고가 발생한 셈이다.

사고원인별로는 사용자취급부주의가 158건으로 25.4%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시설미비 140건(22.5%), 제품노후(고장) 101건(16.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사고유형별로는 폭발에 의한 사고가 200건(32.2%)으로 가장 많았으며, 화재에 의한 사고 142건(22.8%), 누출에 의한 사고 135건(21.7%), 파열에 의한 사고 99건(15.9%) 등의 순으로 발생했다. 
 
발생장소별로는 주택에서 231건이 발생해 전체의 37.1%를 차지했고,  식품접객업소에서 103건(16.6%), 펜션·산장·가건물·비닐하우스 등 기타장소에서 87건(14.0%), 가스제조시설 등 가스허가업소에서 72건(11.6%), 학교·유치원·어린이집·학원 등 제1종 보호시설에서 36건(5.8%)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129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81건, 부산 48건, 충남 39건, 경북 38건, 강원 37건, 충북 34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종배 의원은 “대구 지하철공사장 사고나 서울 아현동 도시가스 폭발사고에서 보았듯이 가스사고는 대규모 인명피해를 낳는다”며, “사용자부주의로 인한 폭발이 가장 많은데 가스안전에 대한 계도 사업을 확대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