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문희상 의장, 인니 전 하원의장 만나 "양국 교역 확대 기대"
(사진=국회)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아궁 락소노(Agung Laksono) 전 인도네시아 하원의장을 만나 양국간 교역의 확대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지난 3일 의장집무실에서 락소노 전 하원의장을 만났다. 이날 문 의장은 지난해 11월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언급하며 “양국 관계가 보다 발전하는 계기가 됐다”며 “회담에서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이 최종 타결된 만큼 가까운 시일 내에 정식 서명을 통해 양국 교역이 보다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아세안 중 최초로 방문한 국가이자 우리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다. 2017년에는 양국관계를 아세안에서 유일하게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고, 매년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등 특별한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문 의장은 “조코위 대통령이 칼리만탄으로의 수도 이전을 강한 의지를 갖고 추진하고 계신데 대해 높이 평가한다”면서 “한국도 행정중심도시 세종시를 성공적으로 건립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수도 이전 과정에서 협력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락소노 전 하원의장은 “현재 인도네시아는 친기업적 정책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관심 있는 한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기대한다”면서 “관광·방산 등의 분야에서도 양국 간 협의가 활발히 진행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인도네시아 측에서 우마르 하디(Umar Hadi) 주한대사, 하리 소하르(Hari Sohar)·야스릴 바하루딘(Yasril Baharuddin) 전 하원의원 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강성종 신한대학교 총장과 최광필 정책수석, 한민수 대변인,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박희석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