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여여 코로나 대책 마련위한 위원회 구성 합의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가 전국을 강타한 가운데, 여야가 대책 마련을 위한 국회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지난 5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갖고 특별위원회를 만들기로 했다. 명칭과 위원 구성은 6일에 결정한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원내수석부대와 자유한국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에서 빠른 시간내 검역법 개정안 등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입법과제를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입국제한조치에 대한 부분에선 의견이 엇갈렸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중국인과 중국에 입국한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조치를 해달라는 촉구 결의안을 우리가 제출했고 또 함께 처리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지만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는 “정부가 신속히 대처하고 있으니, 정부의 판단을 믿어달라”고 말했다. 

이날 이외에도 2월 임시국회 일정도 논의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