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문희상 의장, "중소기업 활력 입법 위해 노력할 것"
(사진=국회)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6일 국회 사랑재에서 중소기업중앙회 임원단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중소기업계에 활력을 줄 수 있는 입법을 위해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의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등 한국경제에 큰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언급하며 “정부와 국회가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이 위기를 반드시 이겨내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저성장이 일상화된 상황에서 한국경제와 중소기업의 활로 찾기가 쉽지 않다”며 “중소기업계에 활력을 드릴 수 있는 입법을 위해 힘쓸 것이다. 20대 국회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의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임기가) 끝나는 날까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주시겠다는 말씀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이날 중소기업중앙회는 오찬간담회에서 문 의장에게 중소기업 주요 입법과제 10건을 건의했다.

한편, 간담회에는 이기우 의장비서실장, 이계성 정무수석비서관, 최광필 정책수석비서관, 권순민 부대변인, 송대호 산자중기위 수석전문위원, 이용준 환경노동위 수석전문위원 등이 참석했고, 중소기업중앙회에서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서병문/권혁홍 중소기업중앙회 수석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