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보수 분열 3년...미래통합당 공식 출범
(사진=미래통합당)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보수 분열 3년만에 다시 뭉쳤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이 17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갖고 ‘미래통합당’이라는 새 이름으로 공식 출범했다.

보수 분열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쪼개졌다. 그러나 총선 58일을 남겨둔 상황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맞서는 거대 야당으로 재탄생하게 됐다. 

이날 황교안 대표는 “역사적인 과업을 달성했다”며 “정당 통합을 넘어서 이제는 국민대통합을 이뤄내고 대한민국에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 출범은 국민들의 명령”이라면서 “국민들과 함께 국민들의 지원을 받아 총선에서 반드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 기세를 몰아서 문재인 정권을 반드시 심판하자”고 강조했다.
 
유의동 전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제대로 된 정치, 제대로 된 나라를 이끌어가는 동냥으로, 미래통합당이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많은 격려와 사랑 그리고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언주 전 전진당 대표는 “이제 긴 여정을 시작해야 한다”며 “힘을 합해서 책임감을 가지고  젊은이들에게 미래를 열어주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헌법정신을 존중하며, 헌정질서의 중심인 자유/민주/공화/공정의 가치를 올곧게 실현하고 확대하는 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인공지능혁명, 기후변화, 초고령화 시대에 주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창조성과 인간애 등 미래 가치를 중시한다. 이런 가치들을 구현해 국가의 위상을 드높이고, 국민 각자의 자아실현과 행복을 고양하는 것을 정당의 중심 목표로 삼는다.

당의 상징은 분홍빛이다. 깨끗함을 상징하는 흰색에 국민의 땀과 피 한방울이 떨어져 번져가는 의미를 상징색에 담았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