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하루 마스크 1천 만장 생산 가능 900만장 국내 유통 한다
홍남기 재정기획부 장관겸 부총리[사진=재정기획부 공보관실]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대구, 경북 뿐 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마스크를 구입 하기가 어려운 가운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마스크 수급 안정 관련해 여러 조치에도 아직 수급 불안이 여전히 발생하고 있어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우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긴급브리핑에서 "공적( 농협, 우체국, 약국 등)  판매처 와 세부적인 협의가 이루지지 않아 공적 물량을 구축하는데 하루 이틀 더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고 밝혔다.

이어 홍 부총리는 "국내 140여개 업체에 의한 하루 마스크 총생산량이 1 천 만장 수준인 것으로 하루 900만장 정도가 국내에 공급되도록 할 것이다"며 "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이 공적 기관에 공급 된다"고 설명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