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이종배 의원, "코로나19 확산, 독거노인 지원책 마련해야"
(사진=이종배 의원실)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미래통합당)이 독거노인들에 대한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의원실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우리나라 노인 인구 추이’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 새(`15~`19) 65세 이상 노인 수는 ‘15년 654만 1,168명에서 ‘19년 768만 4,919명으로 17.5% 증가했다. 동기간 독거노인은 120만 2,854명에서 150만 413명으로 24.7%나 급증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정부와 지자체가 사회복지시설을 폐쇄하고 자원봉사자 출입 제한을 권고하고 있어, 이들에 대한 지원이 전무한 실정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월 말 전국 복지시설에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라는 공문을 내렸다. 서울시도 지난 21일 노인종합복지관·종합사회복지관·경로당 등 3,601곳을 휴관조치 했다. 이에 따라 독거노인들이 갈 곳을 잃고 무료급식도 받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종배 의원은 “최근 정부와 지자체가 사회복지시설을 폐쇄하고 무료급식을 중단함에 따라, 가족이 없거나, 있어도 도움을 받지 못하는 독거노인들이 자칫 ‘복지 고립’에 내몰릴 수 있다”며 “독거노인 지원을 위해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외에도 자영업자를 비롯한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종합적인 지원방안 수립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