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마스크 공급난 국민들께 송구"…빠른 해결 당부
3일 문대통령은 국무회의를 개최 했다[사진=청와대]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3일 오전 제9회 국무회의가 확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와 겸해 개최됐다. 이 회의는 국무총리와 세종청사에 있는 각 부처 장관, 시·도지사들을 영상으로 연결하는 '4원 중계' 형태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회의에 앞서 "코로나19 확진세가 지속되는 중대한 국면"이라면서 "대구·경북의 위기는 최고조에 달했고, 국가 전체가 감염병과의 전쟁에 돌입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부족한 의료 인력을 대폭 충원하고 있고, 병상 확보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며 방역 전선을 더욱 튼튼히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은 "마스크를 신속하고 충분히 공급하지 못해 불편을 끼쳐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식약처를 중심으로 관련 부처들이 긴밀히 협력해서 빠른 시일 내 해결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마스크 공급과 관련해 크게 세 가지를 당부했습니다. 먼저 생산 업체들이 생산 물량을 늘릴 수 있도록 원재료 추가 확보 등 최대한 지원할 것과, 최대한 합리적이고 공평한 보급 방안을 강구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수요만큼 충분히 공급할 수 없다면 그 사실을 있는 그대로 알리고 국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노력도 병행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