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이상헌 의원, "전국 종교시설 현황 파악해 둬야"
(사진=이상헌 의원실)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이 전국의 종교시설 현황을 파악해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지난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대두되고 있는 문제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신천지 교단 등 종교단체의 대규모 행사에 대한 자제령을 내렸다. 하지만 일부 종교 단체에서는 여전히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종교행사가 벌어지는 전국의 종교시설 수나 규모 관련 통계가 나와 있는가”라고 질문하자, 장관은 “최근 현황은 파악 중이지만 2018년 기준으로 전국에 종교시설이 약 10만 7천 개 정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변했다. 

이에 이상헌 의원은 “비상시국에 대비하여 종교시설 현황을 정확히 파악해 달라”고 주문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