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홍준표, 김태호 날렸다 ... 영남권 물갈이
[사진=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거물급 정치인 2명(홍준표.김태호) 을 컷오프 시켰다. 누가 봐도 ‘엄청난 파장이 올 것이다 라고 생각하는 거물급이다,

공천위는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지사에게 수도권 험지 출마를 여러 번 요구해왔지만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 지사는 끝까지 고향 출마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미래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공천 잡음과 2명의 거물급 인사에 대한 부담을 가지고도 사실상 배제한 것은 '공천학살'이란 말이 나오더라도 과감하게 정리 하게 다는 의지로도 보인다.

함께 현직 국회부의장인 5선의 이주영(경남 창원마산합포) 의원도 공천에 탈락했다. 하지만 이언주 의원은 부산 남구을에 공천했다.

통합당 공천위는 홍·김 두 사람과 이주영 의원 공천탈락 계기로 본격적인 영남권 물갈이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잡음을 떠나 공천 탈락에 불복해 이 거물급 두 사람은 정치 생명을 걸고 무소속으로 출마 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들은 총선에서 공천을 받고 승리를 통해 입지를 다진 다음 대선에도 뛰어 든다는 포석을 가지고 있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