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연근무제 지원신청 크게 늘어

[시사뉴스피플=안연승 기자]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가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는 중소.중견기업에 지원하는 유연근무제 간접노무비 지원 신청이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5일 지원절차 간소화 지침 시행후 3.5일까지 426개 사업장, 6,241명의 근로자가 신청하여, 1.1.~2.24일까지 243개 사업장, 1,710명의 근로자가 신청했던 것에 비해 대폭 증가한 것이다.

2.25일 이후 신청실적을 유형별로 보면, 재택근무 3,792명(60.8%), 시차출퇴근 2,178명(34.9%), 선택근무 229명(3.7%), 원격근무 42명(0.7%)으로 나타났다.

특히, 재택근무가 전년도 전체 재택근무 신청인원 317명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 두드러진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100~299인 사업장 1,795명(28.8%), 30~99인 사업장 1,685명(27.0%) 순으로 신청이 많았고, 10인 미만 사업장의 경우 720명(11.5%)이다.

업종별로는 제조업(2,006명, 32.1%)이 가장 많았고, 정보통신업(1,393명, 22.3%),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1,034명, 16.6%) 등에서 많이 이루어졌다.

지역별로는 서울(3,909명, 62.6%), 경기(1,059명, 17.0%), 부산(240명, 3.8%)에서 신청이 많았다.

이 제도는 중소.중견기업이 시차출퇴근제, 재택근무제, 원격근무제, 선택근무제를 실시하는 경우 근로자 사용횟수에 따라 노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신청서 심사를 거쳐 지원여부가 결정되며, 지원결정이 이루어 지면 신청일로부터 소급하여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원절차, 지원요건 등 자세한 내용은 고용노동부 일.생활 균형 누리집(www.worklife.kr)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유연근무제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2.25일부터 한시적으로 지원절차를 간소화했다

안연승 기자  ysahn777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연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