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정부, 인삼 수출업계 현장서 정부 수출지원 대책 점검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시사뉴스피플=곽기호 기자]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 인삼 수출업계 현장 간담회 실시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3월 12일 오후 충남 금산시 소재 인삼수출업체인 대동고려삼을 방문하여 ’코로나19‘ 대응 정부 수출지원 대책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였다.

김현수 장관은 대동고려삼(주), ’한삼인‘ ㈜농협홍삼, 인삼수출협의회 회장사인 우신산업, 구안산업 등 주요 인삼 수출업체와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김 장관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중화권 수출 비중이 큰 인삼의 수출 여건이 크게 악화되었다”며, “정부가 지난달 수립한 수출대책이 신속히 추진되어,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시에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하였다.

이 자리에 함께한 최성근 대동고려삼 대표는 “지금처럼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을 때, 인삼의 효능을 널리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며, 인삼의 기능성에 대한 정부 차원의 연구성과 공유와 해외 홍보 확대를 건의했다.
아울러, ’한삼인‘ ㈜농협홍삼 정강희 전무를 비롯한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박람회 등 시장개척에 어려움이 크다며, 온라인 상담회 및 온라인 판촉 강화 등 비대면 소통 창구 개설을 요청했다.

농식품부는 단기적인 당면 애로를 해소하고, 농식품 수출 동력을 조기에 회복하고자, 지난 3월 2일 경영 안정화를 위한 자금 200억원, 물류비 지원 33.9억원, 온·오프라인 긴급 판촉 지원 32.8억원 등 총 266.7억원을 추가 확보하고, 조속히 진행할 계획이다.

김현수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 경제, 특히 수출기업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잘 알고 있으며,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대책 마련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히고,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예의 주시하고, 추가적인 대책이 필요한 경우,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코로나 위기를 우리 인삼의 우수한 효능을 알리는 기회로 살릴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