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내일(19일) 태풍급 강풍 분다...천둥·번개와 돌풍 동반

 

내일 태풍급 강품이 불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했다{사진=기상청]

[시사뉴스피플=곽기호 기자] 기상청 예보에 의하면 내일 19일 새벽~20일 아침, 전국 태풍급 강풍이 불겠다며 주의를 요했다.

강풍은 19일(목) 새벽~20일(금) 아침, 북한을 지나는 차가운 저기압과 우리나라 남동쪽의 따뜻한 고기압 사이에서 기압차가 커져 전국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19일 새벽에 서울·경기도, 충청도, 전라도를 중심으로 바람이 점차 강해져 오전부터 전국적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찬 공기가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는 20일 아침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19일 아침(06시)~오후(18시)에 최대순간풍속이 강원영동은 126km/h(35m/s) 이상, 그 밖의 전국에서도  밤(24시)까지 90km/h(25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전국 대부분 지방에 강풍특보가 발표 되어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19일은 전 해상에서도 순간적으로 바람이 100km/h(28m/s) 이상 매우 강하게 불면서 물결도 2~6m로 매우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겠다. 서해상과 동해상에서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돌풍이 불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 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기상청은 유의 사항으로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해 선별진료소와 같은 야외에 설치된 △천막 △간판 △건축공사장 △철탑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갑작스런 돌풍으로 인한 과수원 낙화 등 농작물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 준비를 해주기를 당부하며 또한 항공기 및 해상 선박 운항에도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운항정보를 확인 해 주기를 당부했다.

내일은 비도 내린다, 우리나라는 따뜻한 공기가 머무는 가운데, 19일 아침(06시)~낮(15시)에 북쪽으로부터 대기 상층(5km 상공 부근)의 영하 4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빠르게 남하하면서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져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 충청도, 전북내륙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낙성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높은 지형을 따라 공기가 강하게 상승하거나, 지상기온이 다소 높게 오를 경우, 낮 동안에 국지적으로 비구름대가 발달해 짧은 기간동안 비가 내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으니, 예상강수량(19일)은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도, 전북내륙: 5mm 내외로 보고 있다,

기온은 지방의 낮 기온이 15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으며, 평년 대비 4월 중순에 해당하는 포근한 날씨이지만 19일 오후부터 전국적으로 차가운 북서풍이 강하게 불면서 수도권의 한낮 기온이 10도 내외에 머무는 등, 대부분 지방의 낮 기온이 오늘보다 2~7도 가량 낮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쌀쌀하겠다고 예보했다,

이후 20일부터는 찬 공기가 동쪽으로 이동하고, 다시 따뜻한 남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상승하여 포근해 질것으로 전망했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