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소상공인 지원자금 2조7200억원으로 확대
소상공인 지원 확대 대책 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제난에 허덕이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정부 정책자금을  대폭 지원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은 2조 7200억원으로, 지역신용보증재단의 특례보증은 3조 5700억원으로 늘린다. 특히 대구·경북에는 1조 1000억원을 별도 배정하는 등 소상공인의 부담을 더욱 완화시킬 방침이다.

정부의 이 같은 지원은 코로나19 로 인해 임대료 등 지원과 금융지원, 세금부담 완화 등에 더해 더욱 강화된 소상공인 지원대책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을 이번 추경을 통해 2조 7200억원 늘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융자 형태로 지원하는 등 보다 많은 소상공인들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할 방침이다” 라고 밝혔다.

아울러 지역신용보증재단의 특례보증은 추경 2조 5700억원을 포함한 총 3조 5700억원으로 확대했다.

특히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자금 중 1조 1000억원을 대구·경북 지역용으로 별도 배정하고, 경영안정자금은 대출한도 최대 7000만원에 금리를 1.5%(연말가지 이자 면제)까지 낮추는 등 대출조건을 우대해 대구·경북지역 소상공인의 금융부담을 더욱 완화한다.

또한 증가된 정책자금이 현장에서 원활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현장인력을 보강하고, 온라인 발급시스템 도입과 절차 간소화, 위탁보증 확대 등의 신속심사를 위해 제도 개선도 추진했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163명과 지역신용보증재단에 411명을 추가로 배치하고, 보증심사 시 현장실사를 생략하고 전결권을 하향하는 등 처리기한을 단축하기로 했다.

아울러 소상공인이 정책자금을 불편함 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역신용보증재단을 방문하지 않고 시중 은행을 바로 방문해 보증과 대출을 일괄 실행할 수 있는 위탁보증을 확대한다.

소상공인지원센터에 ‘정책자금 확인서’ 온라인 발급 시스템 도입과 센터 내 번호표 발급기 비치 등 고객 편의 제도를 도입한다.

한편 정부는 다양한 내수활성화 대책을 추진하고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휴업, 고객감소 등의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재료비, 홍보·마케팅, 용역인건비, 각종 공과금 및 관리비 등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하고 매출 감소로 인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피해를 보전하기 위해서는 권역별 다양한 판촉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