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안철수 달리는 길 이틀째...노력하는 만큼 얻는다
국토대장정 마라톤 이틀째 달리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국민의당 제공]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이틀째 희망과 통합의 천리길 국토 대종주를 달리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전 여수산단과 전남테크노파크를 거치며 소상공인들과 점심식사를 함께하며 살찐 돼지에게 밥을 더 주면 안 된다며 국민의당을 지지해주셔야 살찐 돼지들이 겁이 나서 운동하고 다이어트 하는 것 아니겠냐며 가짜 비례정당들을 비판했다.

소상공인 분들과 점심식사를 마친 안철수 대표는 코로나19로 4월이 넘은 지금까지 개학을 하지 못하고 있는 광양시내 초 중 교 옆을 지나면서 이미 미국을 비롯한 해외에서는 이번 봄 학기를 온라인수업으로 대체하는 추세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안 대표는 온라인 개학을 하려면 실시간· 쌍방향 온라인 교육 인프라 시스템 구축이 먼저지만 정부의 우선순위에 몇 년 째 밀려 아직까지 구축이 되지 못한 상황이고 IT강국이라고 말하기 부끄러운 지경이라며 가정형편이 어려운 국민들에게 교육 불평등을 유발하는 정부의 근시안적 인프라 구축 행정을 비판했다.

더불어 안철수 대표는 광양 답곡마을을 지나며 “원래는 이 마을에서 숙소를 잡을 계획이었지만 벚꽃이 피기 시작한 성수기임에도 문을 연 숙소가 하나도 없어 산을 하나 더 넘어서 부탁해 겨우 숙소를 얻을 수 있었다.”라고 안타까움을 밝히며 “자영업자분들의 어려움이 이정도이다. 정치인들이 이런 곳을 직접 와봐서 어려움을 느껴봐야 한다.”며“올해 어차피 쓰지도 못할 예산의 항목을 하루 빨리 조정해서, 추가재정투입 없이 자영업자와 서민 분들께 긴급자금을 지원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