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정세균 총리,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방문
사진제공=국무총리실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4월 14일(화) 오후, 한국여성인권진흥원(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50) 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최근 n번방 사건 등 새로운 유형의 디지털 성범죄가 계속 발생하여 정부가 ‘디지털 성범죄 근절대책’을 수립 중인 가운데, 전문가·지원센터 근무자 등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지원센터의 성착취 영상물 삭제·수사 지원, 피해자 상담 등 추진 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이뤄졌다.

정 총리는 한국여성인권진흥원장으로부터 지원센터 현황을 보고받고, 디지털 성범죄 전문가, 삭제업무 종사자 등 지원센터 관계자들의 디지털 성범죄 근절방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참가자들은 n번방 사건의 신속한 수사와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희망하고, 불법 영상물을 신속히 삭제하여 피해자들이 개인신상의 유포로 인해 평생을 불안하게 살아가지 않도록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디지털 성범죄는 그 피해를 가늠하기 어려운 인간성 상실 수준의 끔찍한 범죄라면서, 현재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각계의 의견을 반영한 대책을 수립중이고, 이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는 결코 빠져나갈 수 없고 결국은 처벌받는 무거운 범죄라는 인식을 반드시 만들 것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피해자 분들이 2차 피해를 당하지 않고 안전하게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현장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성착취물 삭제 업무 담당자 등 센터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한편, 피해자 분들이 안전하게 세심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계속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