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등교수업 1주일 연기...학생들 안전이 최우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교육부 보도 자료실 제공]

[시사뉴스피플=김준현 기자]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이태원 발 코로나19의 지역 감염이 재 확산 우려가 있어 유치원 및 초·중·고 등교수업이 1주일씩 추가 연기 한다고 발표했다.

5월 13일 부터 순차적으로 예정돼 있던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 수업은 20일로 연기됐고, 고2·중3·초1∼2·유치원생 등교는 27일, 고1·중2·초3∼4학년 등교는 6월 3일로 변경 미뤄졌다. 그리고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마지막으로 정했다. 등교수업 일정을 일주일씩 순연된 것이다.

이어 교육부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등교 수업 시작일이 다음 주에 또다시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며 20일 발표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등교 수업과 관련 “학생들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며 “조금이라도 등교 수업이 어려울 경우 신속하게 판단·조치하겠다”고 발표 한 적이 있다.

 

김준현 기자  junhye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