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부산시설공단 구본선 매니저, 시각장애인 분실 돈봉투 찾아줘
(사진=부산시설공단 구본선 복지매니저)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부산시설공단의 두리발 운행을 전담하는 사회복지처 소속 복지매니저 구본선(1961년생)씨가 시각장애인이 떨어뜨린 돈봉투 200만원을 찾아준 소식이 화제다.

구 씨는 지난 20일 오전 9시경 북구 덕천3동 주민센터 인근에서 두리발 차량을 청소하다 시트 아래에서 150만원이 적힌 돈봉투를 발견하여 북구 관내 덕천지구대에 곧바로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덕천지구대 순찰2팀 박모 경찰관외 1명 입회하에 봉투에 든 200만원(5만원권 40장)을 확인하였고, 공단 사무실과 콜센터에 확인을 통해, 전날(5. 19.) 이용고객인 시각장애인 2급 이○○님을 찾아 돌려 주었다.

구본선 복지매니저는 “코로나19로 어수선한 이때에 장애인 여러분이 불편함이 없도록 하는게 저희들의 임무인 만큼, 여느때처럼 열심히 일하다가 이런 경험을 하게 되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고객이 감동할 수 있는 두리발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부산시설공단은 특별교통수단 휠체어이용 특장차량 두리발 운행과 더불어 교통약자콜택시을 운영하고 있으며, 장애인 뿐만 아니라 임산부의 교통편의를 위하여 ’20. 3. 16.부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로 임산부콜택시(마마콜)을 운영하고 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