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박병석 의장, 생명안전포럼 참석 "법과 시스템으로 국민 생명 담보해야"
(사진=국회)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국회 생명안전포럼 창립총회가 지난 1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은 “국민은 생명과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국가에 더 많은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국회도 법과 시스템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해야한다는 의무를 안고 있다”고 강조했다.

생명안전포럼은 21대 국회의원 26명이 모여 만든 연구단체다. 대표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맡고 있으며, 이탄희·오영환 의원이 공동연구책임의원,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 정의당 강은미 의원이 함께하고 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창립총회에서“재난 극복을 넘어 이제 재난으로부터 사회적 소외계층을 보호해야 하는 국가적 역량을 모아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난은 모두에게 평등하지 않다. 사회적 약자에게 먼저 찾아온다”며 “코로나19의 사태에서 보았듯이 아프거나 병원에 가고 싶어도 그러지 못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우리는 목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우리 국회와 각계가 하나가 되어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모든 제도와 국가적 역량을 업그레이드하는 중요한 패러다임을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