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이인영 후보자“남북 평화 발 돋음 위해 다방면 소통강조”
[사진=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통일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후보자는 6일 남북회담본부로 처음 출근길에서 통일부 장관으로서의 남북관계에 대한 소신들을 밝혔다.

기자들과 만남에서 이인영 후보자는 최우선 “어떤 경우에도 남북·북미 간 대화가 끊이지 않고 지속돼야 한다”며 "남북간 군사적 긴장을 일으킬 수 있는 행동은 절대로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이며 내가 원내대표를 하는 동안에도 여러 차례 강조했던 일관된 입장이다“말했다.

이어 "우리 입장에서는 어떤 경우에도 남북 간 대화, 북미 간 대화 이런 것들이 끊이지 않고 지속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워킹그룹을 통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과 우리 스스로 판단해서 할 수 있는 일을 구분해야 한다는 게 평소의  생각이다“ 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인영 후보는 "제재 자체가 목적이 아니고 그것도 하나의 길이라면 길이다. 그것을 통해 궁극적으로 도달하려고 했던 건 한반도의 평화 문제"라며 '창조적 해법'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인영 후보는 남북관계 사안은 독자적으로 자율성을 가지고 해결하며 추진 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 하는 것으로 남과 북이 평화와 통일로 가는 오작교를 우선 만들고, 통일부 장관 혼자 만이 끝까지 다 할 수는 없는 것이기에 그 기본에 충실하여  남북의 평화를 위해 오르거나 내릴 때에 발돋움하기 위하여 대문에 첫 돌(노둣돌) 을 놓겠다는 것이다.

이인영 후보는‘냉랭해진 남북관계 복원’과 ‘인도적 교류와 협력’, ‘남북 간 약속·합의 실천’이 자신이 놓고 싶은 ‘노둣돌’ 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면서 "통일부 장관은 남북관계 관련 문제만큼은 야당의 이해와 공감이 없더라도 반드시 먼저 야당과 많은 소통하고 대화를 하는 장관이 되겠다“는 말도 전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