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부산환경공단, 재비산먼지 저감사업 61.2% 저감 확인
(사진=먼지흡입차량, 부산환경공단 제공)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부산환경공단(이사장 배광효)의 도로 재비산먼지 저감사업이 평균 61.2% 저감되었음이 확인됐다.

부산환경공단은 재비산먼지를 줄이기 위해 도로 먼지흡입차량 등 54대의 차량을 매일 운영하고 있다. 

정확한 효과검증을 위해 매년 외부기관에 측정을 의뢰하고 있는데, 지난 5월 한국환경공단에서 5월 26~27일까지 양일간 부산시내 집중관리도로 4개소(정관로, 산단로, 신산로, 명지국제1로)를 대상으로 도로 미세먼지 흡입차량의 운행효과를 검증했다. 측정장비가 달린 차량을 이용해 운행 전 1회, 운행 후 30분을 주기로 5회를 측정했다. 그 결과, 도로 재비산먼지가 평균 122.25㎍/㎥에서 45.25㎍/㎥로 줄어들어 평균 61.2%의 저감효과를 나타냈다.

배광효 이사장은 “매일 느린 속도로 주행하는 공단의 도로 먼지흡입차량에 시민들이 불편함을 느끼실 것이다. 하지만 이로 인해 우리의 건강을 해칠 수 있는 도로 재비산먼지가 60% 이상 줄어들고 있으니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양해해주시길 바란다”며 “공단은 최근 친환경 CNG차량을 5대 추가구매해 운영구역을 확대하고, 특히 스쿨존이나 노인 복지시설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이 생활하는 지역을 중점 관리하고 있다. 앞으로도 시민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