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역시 삼성전자 ...영업이익 8조1천억 깜짝 기록
삼성전자가 2분기 연결기준 매출 52조 원, 영업이익 8조1000억 원의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사진=시사뉴스피플 일러스트]

[시사뉴스피플=김준현기자] 전세계가 신종 코로나19 사태에 기업성장이 대부분 부진했지만  삼성전자는 이런사태에 불구하고 올해 2분기 시장의 전망치를 훌쩍 뛰어 넘는 놀라운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전체 매출은 작년보다 감소했지만 비대면 관련 수요 증가에 따른 반도체 실적 호조에 힘입어 시장 예측을 뛰어넘는 수준의 영업이익을 내는 기대 이상의 실적을 기록했다.

7일 삼성전자가 2분기 연결기준 매출 52조 원, 영업이익 8조1000억 원의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2분기 실적의 경우 전기 대비 매출은 6.02% 감소, 영업이익은 25.58%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36% 감소, 영업이익은 22.73% 증가했다.

아직 총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다.

2020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체 산업이 어려운 상황이였지만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에서 특히 기대 이상의 실적을 달성하였고 가전과 모바일도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도 북미 고객사의 일회성 이익이 반영되면서 흑자가 날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준현 기자  junhyeon@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