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추 장관, 윤 총장에게 최후 통첩 ...현명한 판단 기대
추미애 법무장관[사진=법무부 공보실]

[시사뉴스피플=안연승 기자]검언 유착'의혹 사건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렬 검찰총장이 첨예하게 대립한 가운데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지휘를 내린 마지막 경고로 "9일(목)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라고 밝혔다.

추 미애 장관은 8일 법무부 대변인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내용을 보면 “수사 지휘를 내린지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라며 "저도 검찰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누구도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다“며”국민들은 많이 답답해 한다"라고 의미심한 말을 던졌다.

안연승 기자  ysahn777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연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