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문체부, 소속 공공기관 성범죄 강력 대응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최근 체육계 사건 등을 계기로 문화·예술·콘텐츠·체육·관광 등 문체부 전체 소속 공공기관 32곳의 성희롱·성폭력 대응체계를 2개월(7월~9월 중순) 동안 일제 점검한다. 이는 외부 전문기관인 한국 여성인권진흥원과 함께한다. 

이번 점검에서는 심도 있는 서면조사와 방문(대면) 조사 방식을 통해 문화·체육·관광 등 전 공공 분야의 성희롱·성폭력 방지 조치와 사건 처리 절차 등 이행 사항을 종합적으로 살펴본다.

이행사항에는 고충상담원 및 고충상담창구 지정, 성희롱, 성폭력 예방지침, 성희롱, 성폭력 예방교육 실시 여부, 재발방지 대책 수립 등이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기관별 사건 처리 절차와 운영 실태를 종합적으로 점검·조사하고 실질적인 개선 방안을 도출해 문화·체육·관광 분야 공공기관의 성희롱·성폭력 사건 대응 능력을 높이고 예방·근절 분위기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