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통계청, ‘한국판 뉴딜 종합 계획’에 발맞추다

 

[사진=강신욱 통계청장]

[시사뉴스피플=안연승기자] 통계청은 17일 『데이터 연계 융합 활용기반 강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관계부처 합동의 한국판 뉴딜 종합 계획과 발맞춘 것이다. 

통계청은 데이터 3법 개정과 디지털 뉴딜에 따른 데이터 활용 활성화 및 정부 혁신을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모색해 왔다.

그 일환으로 마련한 『데이터 연계 융합 활용기반 강화 방안』에는 데이터를 연계하여 의사결정에 활용하려는 이용자가 현실적으로 경험하는 불편 및 문제 상황을 완화·해소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지원 과제를 담았다.

우선, 데이터를 연계·융합하여 분석하고자 하는 이용자는 그 이용 방법과 절차에 대해 전반적인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컨설팅을 받은 이용자는 데이터 연계분석 이행 단계별로 데이터의 신뢰성 검증, 편의성 확보, 정보보호 등의 문제를 지원받게 된다.

『데이터 연계 융합 활용기반 강화 방안』에 따라 통계청은 서울, 부산, 대전, 광주에 설치된 통계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단계별 지원사업을 추진하며, 센터 접근이 어려운 이용자를 대상으로 주문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편, 통계청은 국민의 데이터 역량 강화를 위해 통계 데이터 센터가 보유한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체험형 분석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법·제도 개선을 통해 데이터 연계 융합 기반을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강신욱 통계청장은 "국가 경제 및 산업 발전의 원유로서 데이터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고품질·고가치 데이터가 원활하게 생산·활용될 수 있도록 기반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안연승 기자  ysahn777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연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