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코로나19로 불안 근로자, ‘무료상담 실시’
근로복지공단 강순희 이사장 [사진=근로복지공단]

[시사뉴스피플안연승기자] 근로복지공단은 ‘잘 가 코로나, 안녕 내 마음!’이라는 주제로 근로자 지원프로그램((EAP)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지친 근로자의 마음을 중점적으로 치유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오늘(20일)부터 실시한다. 

근로자지원프로그램(EAP, Employment Assistence Program)은 근로자가 느끼는 다양한 고민에 대해 상담, 코칭 등의 기법을 통해 해결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공단은 2009년부터 상시 300인 미만 근로자에게 15개 분야의 EAP 상담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 블루(우울, 불안 등), 가족갈등, 외로움, 고립감, 고용 불안정을 치유하기 위해 별도의 상담코너를 마련하였다.

‘잘 가 코로나, 안녕 내 마음!’은 근로자가 코로나19로 인한 내 마음의 상태를 스스로 확인할 수 있도록 전문가가 구성한 설문에 대한 자가 진단 후, 근로자의 선택에 따라 상담분야를 정하여 최대 7회까지 심리 상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자가 진단은 근로복지넷에서 별도 회원가입 절차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나, 상담지원은 상시 300인 미만 사업장 소속 근로자에 한해 회원 가입 후 이용할 수 있다.

상담 방법은 게시판, 단문, 전화(화상) 등 온라인 상담을 중점 지원하며, 필요한 경우 인터넷(근로복지넷) 신청 후 상담사와 협의하여 내방 또는 방문으로 진행하는 오프라인 상담도 가능하다. 상담은 위탁 전문기관의 전문 상담사를 통해 제공되며, 상담 내용은 철저하게 비밀로 보장된다.

근로복지공단 강순희 이사장은 “코로나19가 근로자에게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분석, 중점 지원 프로그램을 개시함으로써 근로자들이 쉽게 상담을 받아 고민을 해결할 수 있도록 하였다.”라고 밝혔다. 

안연승 기자  ysahn777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연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