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한국판 뉴딜의 첫 걸음,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
공공 데이터 청년 인턴십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과제인 공공 데이터 개방에 따른 청년 경력 개발 지원 사업이다. [사진=행정안전부]

[시사뉴스피플=곽기호 기자] 행정안전부는 ‘공공 데이터 청년 인턴십’에 참가할 8천여 명의 청년 인턴을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모집은 7월 22일(수)부터 7월 31일(금)까지 공공데이터 포털을 통한 온라인 접수만 가능하다.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과제인 공공데이터 개방을 통해 데이터 댐을 함께 만들어나가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처음으로 시작되는 사업이다. 인턴십은 데이터 교육과 데이터 일 경험 기회 등 데이터 분야 경력개발을 지원하는 디딤돌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모집 대상은 만 19세 이상부터 만 34세 이하 청년 8천여 명이며, 학력, 전공, 성별, 어학성적 등 자격 제한은 없으며 근무 장소는 전국의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광역기초), 공공기관 등으로 전국 단위로 모집한다.

참가자는 2주간의 데이터 관련 교육을 이수한 후 약 4개월 동안 공공기관 등에 배치되어 데이터 개방, 품질 진단 등의 실무 경험을 하게 된다.

교육은 사전 역량진단을 통해 수준별로 진행할 예정이며, 평가 결과에 따라 지역, 업무 난이도 등을 고려하여 배치할 예정이다. 8월 17일부터 28일까지 온라인 중심으로 2주간 진행되며, 근무는 9월 1일부터 12월 18일까지 약 4개월간 하게 된다.

급여는 세전 월 180만 원이며 주 5일 40시간 근무이다. 출장비, 교통비, 교육비 등이 추가 지급되며 면접 등의 취업활동 시에는 공가를 받을 수 있다.

프로그램 종료 후에는 공식 수료증과 경력증명서를 발급하며, IT 업종 희망자 대상으로 2주간 추가 전문교육을 제공한다. 그 외에도 전문가의 기술상담, 멘토링, 취업지원 연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 정책관은 “공공데이터 개방은 데이터 경제로의 이행을 견인하는 촉매제”라며, “청년들의 공공데이터 관련 업무 경험을 통해 데이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인턴십 이수 후 데이터 분야 취업에도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