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코로나19, ‘세균 잡으리’ 화제몰이(주)잡으리, ‘완벽함’ 추구에 고객 감동으로 이어져
(사진=(주)잡으리 제공)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와 소독제가 일상화 됐다. 너도나도 관련 제품이 출시되면서 소비자 입장에서는 곤혹스럽다. 최근 맘카페 등에서 인기몰이를 이어가고 있는 ‘세균 잡으리’의 경우는 한국환경수도연구회에서 성능이 증명된 것으로 살균력 99.999% 이상을 자랑한다. 영유아에게도 안전하다고 정평이 난 만큼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인 듯하다. 

코로나19 예방에도 효과적
‘세균 잡으리’를 제조, 판매하는 기업은 (주)잡으리(대표이사 최정혁)다. 이 기업의 시작은 헤드헌팅 전문이었다. 인력을 적재적소에 연결하는 업을 영위하다 보니 자연스레 청소와 방역 부분으로 사업을 확장하게 됐다. 
평소 ‘완벽함’을 추구하는 대표이사의 지론은 관련 기기 및 연구개발에 적극 투자하게 만들었다. 개인사업자로 있을 당시에도 연구소를 뒀다. 덕분에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아만 갔다. 이 같은 노력 덕에 중소벤처기업부 벤처기업인증도 받았다. 
실제 사례에서, 새집증후군을 잡아달라는 의뢰를 받고 출동, 고가의 측정장비로 포름알데히드 농도가 위험수준임을 찾아냈고, 이 기업의 특화된 기술력으로 집안 내 세균들을 잡아들였다. 벽면과 가구 사이사이 등 꼼꼼하게 짚어내며 완벽한 시공으로 마무리했다. 여기에 더해 악취 제거를 위한 친환경 추출물인 미국 후레쉬웨이브 제품을 사용했다. 고객의 만족은 여기저기 입소문으로 이어졌다.
세균 제거로 업력을 쌓아가면서 직접 제조에도 나섰다. 주인공이 ‘세균 잡으리’다. 이 제품은 식약처에서 식품첨가물로 인증된 제품만을 원료로 사용하고 있어 피부에 무해하다. 측정에서도 PH 5.0~6.5로, 사람 피부와 같은 저자극 농도다. 한국식품과학원에서 시험결과 음용시, 구강 내 가글, 피부와 눈 접촉, 발암성 여부 등을 평가한 결과 인체에 무해함을 증명해 보였다. 
코로나19 예방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약사회에서 손소독제 대용품으로 ‘미산성 치아염소산수’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발표했는데, ‘세균 잡으리’의 성분이 이와 같다. 
최정혁 대표이사는 효과가 입증된 ‘세균 잡으리’를 그의 모교인 부산 내성고등학교에 기부하기도 했다. 지난 6월 내성고에서 확진자가 발생하게 되면서, 1인당 1개씩 돌아갈 수 있는 비말살균소독제 ‘세균 잡으리’ 700개를 기부한 것이다. 

특화된 헤드헌팅 전문기업으로
주업인 헤드헌팅은 지역에서 맞춤형 일자리 소개로 각광 받고 있다.

정돈된 홈페이지 속에 다양한 맞춤형 일자리를 소개하면서 구인/구직 모두 윈윈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특히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들의 헤드헌팅에 특화 돼 있는데, 이는 최정혁 대표이사의 전직에서 알 수 있다. 
사실 최 대표이사의 첫 직장이 국회의원 보좌 업무였다. 공직생활을 접고 부산에서 인력사무소 헤드헌팅을 시작한 것이다. 업력이 쌓여가면서 지역에서 소문이 꼬리를 물면서 실업난 해소에 기여하게 됐다. 
사세도 확장 돼 갔다. 동래구에 위치한 세균 관련 제조공장과 해운대에 인력사무소를 두고 있는데, 8월부터 확장된 본격 해운대 시대를 맞이하게 된다.
최정혁 대표이사는 “특화된 헤드헌팅 전문기업으로 만들고 싶다”며 “IT와도 연계해 고연봉을 받는 일자리창출 등 동종분야에서 최고의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역발전을 위해서도 바쁜 시간을 쪼개고 있는 최정혁 대표이사는 현재 동래구 의용소방대 수안센터 대장을 맡고 있으며, 동래 JCI에서도 헌신하고 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