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박병석 의장, 주한인도네시아 대사 만나 "입국절차 간소화" 부탁
(사진=국회)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의장집무실에서 우마르 하디 주한인도네시아를 만나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특별한 전략적 협력관계”라면서 “인도네시아는 문재인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 국가”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지난 6일 주한인도네시아대사 예방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협력을 통해 코로나19를 빨리 극복하길 희망한다”면서 “특히 한국 기업인력의 인도네시아 입국절차를 간소화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우마르 하디 대사는 “기업인들의 입국을 폭넓게 허용해달라는 요청이 많다”며 “지난달부터 한국 외교부와 협의를 진행 중이다”고 답했다.

박 의장은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함께 진행하는 차세대 전투기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대사께서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인도네시아 측에서 리자 헤라 와르드하나 정치과 참사관이 참석했고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함께 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