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서울시 수돗물 이제 안심하고 먹어요
정밀역학조사 [사진=서울시]

[시사뉴스피플=곽기호 기자]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되었다는 기사가 많이 나오고 있어 시민들이 많이 불안해하고 있다. 특히 비가 많이 올 때는 더 그렇다. 서울시는 수돗물 유충을 전문적으로 관리하여 시민들의 불안함을 해소하고자 한다.

최근 서울시 수돗물 공급계통에서는 유충이 생성,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일부 가정에서는 드물게 유충 의심 신고가 접수되고 있어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전문가 정밀역학조사반’을 구성, 연중 운영해 아직까지 일부 남아있는 수돗물 유충 불안 완전 해소에 나선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유충 관련 정밀역학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해충퇴치ㆍ수질ㆍ배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정밀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투입해 유충발생 원인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달 28일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서울시 수돗물 유충 의심 신고의 원인은 수돗물 공급계통이 아닌 외부요인에 의한 것이며 아리수는 안전하다고 밝힌 바 있다.

수돗물 유충 의심 신고는 8월 12일까지 109건이 접수됐고 현재 3건이 종 분석 진행 중이다. 종 분석을 완료한 건은 106건으로, 수돗물 공급계통과 관계없는 나방파리류(42%)와 지렁이류(25%)가 대부분이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에 대한 시민 불안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전문가 정밀역학조사반’을 연중 운영하여 유충 관련 민원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상수도사업본부는 최근 긴 장마의 영향으로 습한 날씨가 지속됨에 따라 유충이 서식할 수 있는 배수구 등에 대한 주기적 청소와 물 고임 제거 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또 안전한 수돗물 사용을 위한 시민행동요령을 안내하기도 했다.

향후에도 수돗물 사용 중 유충 등 의심되는 이물질이 발견될 경우, 사진촬영 후 120다산콜센터 또는 지역별 관할수도사업소에 신고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서울의 수돗물은 품질과 안전을 100% 보장하고 있으니 시민여러분께서는 안심하고 사용하셔도 좋다”며 “다만 욕조나 세면대 등에서 유충이 발견 될 경우 불안해하지 마시고 즉시 수도사업소로 신고해주시면 면밀한 현장 조사를 통해 불안감을 해소해드리겠다”고 말했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