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국내 문화 컨텐츠 ‘해외 저작권 확대 및 보호 강화 '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시사뉴스피플=이수민 기자] 제27차 국가지식재산위원회 본회의(9. 4.)에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상정한 ‘해외 저작권 진출 확대 및 보호 강화 방안’을 심의·의결했다고 4일 밝혔다. 

문체부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시대에서의 한류 확산 등으로 콘텐츠·저작권의 중요성이 더욱 증대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우리나라 콘텐츠 기업의 지속적인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우리 기업들이 해당 국가에서 저작권을 정당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방안은 ‘콘텐츠와 저작권이 이끄는 신한류 확산과 문화경제 실현’이라는 목표 아래, 적극적 수출 지원, 반듯한 이용 촉구, 바로 침해대응, 쉬운 피해구제를 4대 전략과제로 10개 세부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기생충, 방탄소년단(BTS) 등과 같이 한류콘텐츠가 세계적인 성과를 이루려면 해당 창작물을 만든 창작자의 보호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라며 “우리나라 콘텐츠 창작자나 기업들이 전 세계에 활발히 진출하고 정당한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수민 기자  si9380359@g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