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이상헌 의원 "중국 이스포츠, 매년 급성장"
(사진=이상헌 의원실)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국회의원(울산 북구)은 한국콘텐츠진흥원 심천지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이스포츠 시장 규모가 매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이상헌 의원실은 최근 5년간 중국 이스포츠산업 시장 규모는 2016년 7조 3,770억 원, 2017년 12조 1,120억 원, 2018년 16조 1,420억 원, 2019년 19조 4천억 원, 2020년 현재 23조 2,246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현재까지 중국 이스포츠 산업 규모의 세부 시장 점유율 변화 추이에서도 PC 이스포츠 게임 시장은 점차 감소하고 있고, 모바일 이스포츠 게임 시장과 이스포츠 산업 체인 시장이 매년 증가 추세인 것이 확인됐다. 

년도별로 보면 2016년 산업 체인 9.9%, 모바일 이스포츠 26.1%, PC 이스포츠 64.0%, 2017년 산업 체인 14.4%, 모바일 이스포츠 42.9%, PC 이스포츠 42.7%, 2018년 산업 체인 18.9%, 모바일 이스포츠 48.6%, PC 이스포츠 32.5%, 2019년 산업 체인 23.6%, 모바일 이스포츠 47.9%, PC 이스포츠 28.5%, 2020년 산업 체인 27.8%, 모바일 이스포츠 46.6%, PC 이스포츠 25.6% 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중국 이스포츠 산업 규모의 세부 시장을 살펴보면, PC 이스포츠 게임 시장에 중국 이용자들이 약 6조 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이스포츠 게임에는 약 10조 8,304억 원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이스포츠 산업 체인 시장은 대회 입장권, 파생상품 판매 수익, 광고 협찬 수익, 라이브방송 플랫폼 등을 말하는데, 중국은 여기에서 6조 4,365억 원을 벌어들였다.

이상헌 의원은 “중국은 게임과 이스포츠를 두고 정반대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일반 게임을 대상으로는 강력하게 규제하는 반면, 이스포츠 산업은 체계적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런 추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따라서 중국 이스포츠 산업 시장도 계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한편, 이상헌 의원실은 중국 이스포츠 시장 현황 분석 자료를 테마별로 묶어 순차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