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길] 11월 그리고 가을의 풍경

울긋불긋 물든 은행잎과 단풍잎의 속삭임을 정동길에서 느낀다.

2016-11-18 00:1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