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주진우, "검사님들, 저 피부관리 일정 있어 못가요" 박 대통령 풍자글 화제
(주진우 기자 페이스북)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주진우 시사IN 기자가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SNS 게시글이 일명 ‘사이다’ 발언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지금까지 정치 관련 자신의 의견을 공개적으로 피력해온 주진우 기자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사님들, 앞으로 저 부르지 마세요. 못 나가요. 피부 관리 일정상 어려움이 있으니까요”라는 글과 함께 박 대통령의 방송 화면 사진을 함께 올렸다.

주 기자는 “건도 안 되는 사건을 박근혜가 직접 고소했다는 이유로 저는 세 번이나 소환 조사하더니...하기야 대통령이 법을 무시하고 헌법을 유린하는데 검사님들이 법을 이야기할 수 있겠습니까?”라고 꼬집었다.

주 기자는 앞서 박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씨 자매 이름으로 각종 미용주사를 대리 처방받은 정황이 여럿 드러난 상황을 비꼰 것으로 해석된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역시 오늘만 사시는 분’, ‘사이다 원샷한 것 같다’, ‘속시원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