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4년만에 현직 대통령 참석...정 의장 "5·18은 새로운 대한민국 출발"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사진=국회)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국립5·18민주묘지에서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지난 정부 때와는 달리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이어졌고, 통제없이 누구나 참석이 가능한 행사로 치러졌다.

    이명박 정부 때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제로 인해 이명박 전 대통령 불참을 시작으로, 박근혜 정부 때에는 취임 첫해만 참석했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4년만에 5.18민주화운동에 참석한 것이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 전문(前文)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을 지키겠다”면서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5·18민주화운동의 완전한 진상 규명은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고 지적하며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고, 전남도청 복원 문제를 광주시와 협의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있다”며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대해서도 말을 이었다. 그는 “단순한 노래가 아니라 5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자 5·18민주화운동 정신 그 자체”라며 “오늘 이 노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 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5·18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장은 새로운 대한민국의 출발을 실감할 수 있는 자리였다”라면서 “대통령의 진심어린 연설에 1만명이 넘는 광주시민과 국민들의 박수와 환호는 정말 감동적이었다”고 전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