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ENTERTAINMENT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의 신화 '명성황후'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의 신화, 뮤지컬 ‘명성황후’가 2018년 3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막한 이래 매진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뮤지컬 ‘명성황후’는 조선 제 26대 왕 고종의 왕비이자 대한제국의 첫 황후였던 명성황후의 서거 100주년을 기념하여 제작된 대형 창작 뮤지컬로, 19세기 말 격변의 시대에 허약한 국권을 지키기 위해 일본에 정면으로 맞서다 비참한 최후를 맞은 명성황후의 삶을 그린 작품이다.

    국내 창작 뮤지컬로는 최초로 브로드웨이와 웨스트엔드에서 공연하며 해외 언론의 극찬을 받았고, 지난 20여 년간 1,300회 공연, 누적 관객 180만 명이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로 자리매김했다.

    2018년 3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막한 뮤지컬 ‘명성황후’는 23주년을 맞아 새로운 변화를 통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공연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그 새로운 변화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뮤지컬 <명성황후>의 상징인 포스터의 변화로 옷깃을 부여잡은 두 손과 ‘다시 떨쳐 일어나리라’는 글귀는 강대국에 둘러싸여 불안했던 당시 정세와 국권을 회복하고자 했던 명성황후의 단호한 의지가 느껴져 보는 이로 하여금 진한 감동을 불러일으킨다는 평이다.

    1995년 초연 이후 무대에 오를 때마다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였기에 귀추가 더욱 주목되는 ‘명성황후’를 놓치지 않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임오군란 장면

    자료제공=쇼온컴퍼니 제공

    뉴스피플 편집부  master@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피플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